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복지 법인 혜림 복지재단 로고

전화걸기
메뉴열기
사랑나눔 행복더하기

뉴스

> 열린마당 > 뉴스

전체

인권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 발언, 장애인 비하 논란

관리자 2021년 04월 30일 15:18 조회 17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 발언, 장애인 비하 논란

뉴스공장 옹호 내용 중 ‘외눈 보도, 양눈 보도’ 사용

장혜영·이상민 의원, “사과해야” 요구 vs “왜곡 유감”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04-26 11:15:55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TBS 라디오 진행자 김어준 씨를 옹호하는 과정에서 발언한 ‘양눈 보도, 외눈 보도’ 표현이 장애인 비하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장혜영이상민 의원은 명백한 장애인 비하 발언이라며 사과를 촉구했지만, 추 전 장관은 ‘외눈’ 발언은 진실에는 눈감고 기득권과 유착돼 '외눈으로 보도하는 언론'의 편향성을 지적한 것이지 장애인 비하라는 것은 오독이고 왜곡이라 반박하며 사과를 요구한 정치인들에 대해 유감을 표한 것.

추 전 장관은 지난 23일 자신의 SNS에 “(김어준의) 뉴스공장이 정치적으로 편향된 것이 아니라 다른 언론들이 언론상업주의에 빠져있는 것”이라며 “외눈으로 보도하는 언론들이 시민 외에 눈치 볼 필요가 없이 양눈으로 보도하는 뉴스공장을 타박하는 것은 잘못입니다”라고 글을 올렸다.

정의당 장혜영 의원 SNS 게시글. ⓒ페이스북 캡처 에이블포토로 보기▲ 정의당 장혜영 의원 SNS 게시글. ⓒ페이스북 캡처
이에 정의당 장혜영 의원은 24일 추미애 전 장관의 발언은 명백한 장애인 비하 발언이라며 즉각적인 수정과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했다.

장 의원은 “여야를 막론한 정치권 인사들의 장애혐오 발언은 아무리 지적을 당해도 좀처럼 고쳐지지 않은 채 끊임없이 반복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장애를 비하하는 표현을 쓰지 않아도 얼마든지 자신의 정치적 견해를 표현할 수 있다. 차별금지법의 필요성을 여러 번 공개적으로 역설해온 추미애 전 장관인 만큼 본인의 차별적인 언행에 대한 지적을 수용하고 개선하는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은 장 의원의 말이 적절한 지적이고 이에 동의한다고 글을 올렸다.

이 의원은 “설마 추 장관이 장애인 비하 의도를 갖고 그런 수준 이하의 표현을 한 것은 아닐 것이라 애써 짐작하려 하지만 잘못한 것이 틀림없는 만큼 서둘러 시정하고 사과하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어 “누구든지 의식적이건 무의식적이건 다른 사람에 대해 함부로 차별적이거나 혐오적 언동을 해서는 안 될 일이다. 그런데도 차별하고 심지어 혐오하고 조롱하는 또는 배제하는 반인륜적 행태가 여전하다. 우리 모두 깊이 성찰이 요구된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일반법으로서의 ‘평등법 또는 차별금지법’의 제정이 필요한 이유이기도 하다. 법안 발의에 서두르겠다”고 피력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에이블포토로 보기▲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이 같은 사과 요청에 추미애 전 장관은 26일 SNS를 통해 “최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이 견지해 왔던 '진실보도의 정신을 지지하는 글'의 극히 일부의 표현을 놓고 일부 정치인들이 오독하고 왜곡한데 대해 심심한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외눈이라는 단어만 쏙 뽑아내 장애인 비하라고 하면서 저에게 사과를 요구하며 김어준 뉴스공장이 폐지돼서는 안된다는 점은 애써 외면하고 팩트체크는 관심 없이 노골적으로 정치하는 언론들이 득세하는 이 상황에서 일부러 그러는 건지 장애인 비하로 폄하해 매우 억지스럽게 만든 것도 유감이다”고 지적했다.

추 전 장관은 ‘팩트체크’를 해보자면서 “국어사전에 외눈은 1)짝을 이루지 않고 하나만 있는 눈, 2)'두 눈에서 한 눈을 감고 다른 한 눈으로 볼 때 뜬 눈'이라고 풀이하고 있다. 접두사 '외-'는 '혼자인' 의 뜻도 있지만 '한쪽으로 치우친'이란 뜻도 있다. 이런 맥락에서 볼 때, 외눈은 시각 장애인을 지칭한 것이 아니며 장애인 비하는 더더욱 아니다”고 밝혔다.

아울러 “진실에는 눈감고 기득권과 유착돼 '외눈으로 보도하는 언론'의 편향성을 지적했다. 장 의원과 이 의원은 문맥을 오독해 뜻을 왜곡한 것이다.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저는 장애인, 비장애인 차별 없는 평등한 세상을 지향하며 정치적·제도적으로 실천하고자 노력해 왔다. 차별금지법 제정을 통해 사회적 약자들도 자신들의 꿈을 실현하며 인간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 앞으로도 그 진심과 저의 꿈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백민 기자 (bmin@able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