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사회복지 법인 혜림 복지재단 로고

전화걸기
메뉴열기
사랑나눔 행복더하기

뉴스

> 열린마당 > 뉴스

전체

복지뉴스 장문현답 10회차, “장애인 체육 활성화 정책 필요”

관리자 2022년 01월 20일 13:54 조회 61

장문현답 10회차, “장애인 체육 활성화 정책 필요”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2-01-17 17:27:30
17일 강원도 강릉컬링센터를 방문해 장애인 컬링선수단과 기념사진 촬영 중인 이종성 장애인복지지원본부장(국민의힘 중앙선대위).ⓒ이종성의원실 에이블포토로 보기▲ 17일 강원도 강릉컬링센터를 방문해 장애인 컬링선수단과 기념사진 촬영 중인 이종성 장애인복지지원본부장(국민의힘 중앙선대위).ⓒ이종성의원실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이종성 장애인복지지원본부장은 장문현답(장애인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 10회로 장애인 체육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17일 강원도 강릉컬링센터를 방문해 장애인 컬링선수단 훈련모습을 보고 간담회도 진행했다. 앞서 13일에는 장애인 생활체육 환경을 살피고자 광주광역시 장애인국민체육센터를 방문했다. 두 곳을 각기 방문한 것은 장애인 전문체육인 양성과 생활체육 환경개선을 모두 살핀다는 의도다.

먼저 광주시 장애인 생활체육 현장에서 만난 장애인은 “생활체육 활동을 통해 건강이 유지되고 삶의 질도 높아졌다”라며 더 많은 장애인들이 소외됨 없이 생활체육을 접할 수 있도록 생활체육 시설과 프로그램 확충을 주문했다.

실제로 2020년 장애인 생활체육조사에 따르면 장애인 생활체육 완전실행자 비율은 24.2%에 불과해 아직 많은 장애인이 생활체육을 접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그 주요 원인으로 비용 문제, 장애인 생활체육 프로그램의 부재, 장애인용 운동용품 및 장비 부족이 꼽혔다.

이어 강원도장애인체육회 장애인 휠체어컬링팀을 만난 자리에서는 전문체육인 육성 및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간담회 참석한 한 체육인은 “생활체육 지도자는 정부가 국비를 지원을 하고 있지만, 전문체육 지도자는 지방비로만 충당해야 하는 상황이다”라며 “지방비가 부족한 지역에서는 전문체육 지도자를 충분히 채용하지 못해 장애인 전문체육선수 육성이 사실상 어렵다”라고 꼬집었다.

강원도장애인체육회의 간담회 중인이종성 장애인복지지원본부장(국민의힘 중앙선대위).ⓒ이종성의원실 에이블포토로 보기▲ 강원도장애인체육회의 간담회 중인이종성 장애인복지지원본부장(국민의힘 중앙선대위).ⓒ이종성의원실
실제로 한국은 지난 도쿄패럴림픽에서 전체 22개 종목 가운데 카누, 승마, 5인제축구, 골볼, 좌식배구, 트라이애슬론, 휠체어펜싱, 휠체어럭비 등 8개 종목에는 선수를 보내지 않았다. 이렇듯 출전 종목이 제한적인 것은 장애인 전문체육에 대한 기반이 그만큼 부실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지표이다.

이종성 의원은 “체육 복지는 국민의 권리이자 국가의 의무이며, 장애인을 포함한 모든 국민이 체육을 즐기며 건강하게 살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국가가 해야 할 일이다”라며, “장애인 체육시설 확대, 장애인 체육지도자 교육 강화 및 처우 개선 등 장애인 체육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마련해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차별 없이 체육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윤석열 후보 중심의 대선 승리를 위해 마련된 강원지부 출범식에서는 전국민재난지원금, 탈모 의료보험 적용 등 여당에서 각종 포퓰리즘 공약들이 쏟아지고 있는 점이 지적되었다.

출범식에 참석한 한 당원은 “경제적 약자 및 장애인 등 어려운 사람에게 더 두텁게 지원하는 것이 바람직한 복지 정책의 방향임에도, 여당은 표 되는 곳에만 관심이 있다”라며, “높은 치료비를 감당하지 못해 생명을 포기하는 환자들이 아직도 많은 상황에서 탈모의 의료보험 적용을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라고 꼬집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